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광화문 광장에서 출발한 독립의 횃불, 8일 대구 도착

(행사=디지털경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전국 릴레이 만세 재현행사인 '독립의 횃불'이 오는 3월 8일 대구에 온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 광화문 광장에서 출발한 독립의 횃불이 서울, 인천, 춘천, 고성을 지나 3월 8일 오후 5시 동성로에 도착한다.

시는 100년 전 독립에 대한 염원과 3·1 운동 정신의 가치를 함께 공감하기 위해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계명문화대 뮤지컬 공연팀이 안중근의사의 의열투쟁을 다룬 뮤지컬 영웅과 프랑스 시민혁명의 저항정신을 그린 ‘레미제라블’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횃불 환영의 채화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동성로 야외무대까지 횃불행진을 진행한다.

횃불행진에는 100년 전 만세운동 참가 학교인 경북고, 신명고, 계성중 학생 100명과 청년대표, 보훈단체, 일반시민 등 400여명이 참가해 대한독립만세를 외친다.

횃불 안치, 대구 3·8 만세운동을 주제로 한 연극공연, 만세운동 플래시몹 순으로 행사도 준비한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대구시민의 애국선열에 대한 한없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이 오늘 이 횃불처럼 힘차게 타올라 새로운 대구 100년을 준비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전국 릴레이 만세 재현행사인 '독립의 횃불'이 오는 3월 8일 대구에 온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