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100% 치사율... 경북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 총력

(유통=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주변국에서 아프리돼지열병(ASF) 발생 확산과, 여행객 휴대물품에서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는 등에 우려됨에 따라 전 양돈농가에 현장점검에 돌입한다고 15일(금) 밝혔다.

양돈농가 담당관은 중앙담당관 1명과 지자체 공무원 1명이 2인 1조로, 월 1회 직접 방문과 매주 전화 등을 통해 방역관리를 실시한다.

또한 남은 음식물 급여 시 적정처리(80℃ 30분)여부, 외국인 근로자 방역관리, 매일 임상증상(높은 열, 사료섭취 저하, 피부충혈, 푸른반점, 갑자기 폐사) 관찰과 조기신고 등에 대한 방역지도를 한다.

경북도는 축산관계자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여행을 자제하고, 부득이한 경우 출입국 신고 및 소독 등의 조치와 귀국 후 최소 5일 이상 농장 출입을 금지해달라고 설명했다.

또한 관광객은 발생국 농장 방문을 금지하고, 발생국가의 식육가공품(햄·소시지) 등 음식물을 국내에 반입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현재 주변국으로 확산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국내 유입을 추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