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 미세먼지 저감 친환경제품 기업 간담회 개최

(경제=디지털경제) 지난 3월 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역대 최장인 7일 연속 발령되는 등 미세먼지 수준이 악화됨에 따라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의 판매량이 역대치를 갱신하고 있다.

오는 11일(목) 대구시는 미세먼지로 인한 산업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지역의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제품을 생산·개발하는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한다.

글로벌 공기청정기 시장규모는 지난 2018년 78억달러(8조 7천 500억원), 2019년 82억달러(9조 3천억원), 2020년 96억달러(10조 2천 500억원) 규모로 매년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국내 업계에도 공기청정기 판매량이 2017년 140만대, 2018년 250만대에 이어 올해 300만대 이상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세먼지 관련 제품은 의류건조기, 미세먼지 마스크, 안구세정제, 휴대용 산소캔에 이르기가지 점점 범위가 넓혀지고 있다.

중앙정부에서는 미세먼지를 사회재난으로 지정해 대응하고 있고,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위해 사업규모와 내용 등 검토 중이다.

기업체 참석 대상으로 ▶공기청정기 제품군을 생산하는 ㈜보국전자, ㈜딘에어코리아, ㈜명성, ㈜진테크 ▶섬유 소재를 활용해 미세먼지 포집 등 제품을 만드는 ㈜텍스토머, ㈜코레쉬텍, ㈜나경, ㈜젠텍스 ▶친환경 항온항습기 및 집진장치를 생산하는 ㈜덕산코트랜, ㈜지이테크 ▶미세먼지 마스크를 생산하는 ㈜롬텍이다.

대구테크노파크, 대구기계부품연구원, DYETEC연구원 등의 전문가가 참석해 각 제품의 고도화 및 지원 방안에 대해 토의하고, 롯데하이마트 마케팅 담당자도 참석해 해당기업의 마케팅 방안에 대해서도 자문할 예정이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미세먼지의 일상화로 산업측면에서 피해를 보는 업종과 시장이 확대되는 업종이 생겨나고 있다”며 “피해업종에 대해 지속적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시장이 확대되는 업종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지원을 실시하여 관련 산업을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오는 11일(목) 대구시는 미세먼지로 인한 산업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지역의 공기청정기 등 생활가전제품을 생산·개발하는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한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