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미국 달라스 아샘블리 경북주요 관광지 및 산업체 방문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 해외자문위원 홍선희(미국 달라스) 위원의 인솔로 미국 달라스 포트워스지역의 달라스 아샘블리(The Dallas Assembly) 대표단이 11일(목)부터 13일까지 경북도 투자유치 및 문화·관광홍보 설명회에 참가한다.

경북도는 달라스 아샘블리 대표단(베리 핸콕 대표)이 11일(목) 경북도의 투자 환경과 방안에 대한 정보공유를 통해 경북도의 지원방안 및 다양한 세재혜택 등에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경북도 주관으로 경주에서 열린 문화․관광 홍보 설명회에 참가하고 도지사와 만찬 간담회를 갖고 도내 투자와 관광객 유치 협력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했다.

도는 기업인, 부동산 및 금융 투자회사, 건설회사 대표, 기업투자 컨설턴트 관계자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된 대표단의 경북 방문으로 미주지역 투자유치에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달라스 아샘블리는 미국 텍사스주 내 달라스-포트워스 도시를 중심으로 지역발전 및 공공·민간분야의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설립됐으며, 정·재계 분야에 종사하는 350여명의 회원들이 도시개선, 주정부에 대한 정책제안 및 회원 계몽에 관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단체다.

달라스 아샘블리의 홍선희 부회장은 경북도가 운영하는 경북해외자문위원으로 이번 대표단의 한국방문을 포함해 경북의 관광 및 투자 여건을 미국 내 정·재계 인사들에게 홍보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경북도는 지난 1995년부터 해외자문위원을 위촉 운영하고 있으며, 국제교류와 투자통상, 해외 일자리 창출 등 자문을 위해 현자 47개국 95명의 해외 자문위원들이 민간외교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대표단의 경북도 방문을 통해 문화·관광산업과 미국 투자자들의 기업유치 등 양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주력하고 협업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 해외자문위원 홍선희(미국 달라스) 위원의 인솔로 미국 달라스 포트워스지역의 달라스 아샘블리(The Dallas Assembly) 대표단이 11일(목)부터 13일까지 경북도 투자유치 및 문화·관광홍보 설명회에 참가한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