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만의 특색을 갖춘 소셜 문화관광 사업 추진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경북도만의 고유한 특색을 갖춘 사회적경제 소셜 문화관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화)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문화관광을 사회적경제와 연계한 사회적 경제 소셜투어로 활성화시키고, 이를 통해 지역주민의 소득창출과 사회적 경제기업의 지속성장을 견인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소셜 문화관광(소셜투어, 공정여행)은 현지인이 운영하는 숙소를 이용하고, 사회적 경제와 연관된 문화관광을 체험하고 경험함으로써 관광객이 지출한 비용이 지역에 전달되고 지역사회와 관광객이 상생하는 착한여행을 말한다.

경북도는 ‘일본 유한회사 PLAN-NET’, ‘경북 사회적기업종합상사 및 ㈜포아시스’, ‘사회적경제기업(35개)’ 사업 주체별 역할을 분담해 추진한다.

일본 관광 기획사인 PLAN-NET은 일본 관광객 유치, 관광유치 마케팅, 관광 파워 블로그를 운영하며 오는 8월경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경북도내에 자본금 5억원 이상 직접투자를 통해 관광 사회적경제기업을 설립하고, 향후 10년간 40억원 투자와 도내 청년을 대상으로 현장형 인재육성을 위한 관광브랜드 전문가를 양성한다.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와 관광 사회적 기업인 ㈜포아시스 등에서는 공교육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수도권의 유치원, 초·중·고 학생 대상 체험관광을 유도, 오는 5월 하나투어와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외 여행상품 공동개발과 기술지원 등 사회적경제기업 전용 공정여행 사이트를 운영할 계획이다.

소셜 문화관광 관련 35개 사회적경제 기업은 스토리 개발, 시설·서비스 개선, 외국인 눈높이 맞춤형 프로그램 다양화와 더불어 지역특산물,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판매와 연결해 주민 소득 창출에 나선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앞으로 경북만의 특색을 살린 고객 맞춤형 사회적경제 상품개발을 통해 제 값 받을 수 있고, 다시 찾아오는 소셜 문화관광으로 더욱 활성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경북도만의 고유한 특색을 갖춘 사회적경제 소셜 문화관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화)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