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억대 농업인 7천277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아

(6차산업=디지털경제) 농업경영을 통해 억대 소득을 올리는 경북 도내 농가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7일(수) 통계청 발표 따르면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 지난해 농축산물을 판매해 1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농가가 경북 도내 7천 277명으로 지난 2015년 이후 4년 연속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농축산물 판매를 통해 억대 매출을 올리는 농가는 전국 농가의 3.6%인 3만6천414명으로, 그 중 경북은 7천277명 4.1%로 타 시도보다 억대 농가의 수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성과 뒤에는 경북도의 농민사관학교를 통한 체계적인 농업인 교육, 농기계 지원, 키 낮은 사과원 조성 및 딸기 고설재배 지원 등 시설 현대화로 생산량과 품질 경쟁력을 크게 높이는 등 대체 과수, 다양한 고소득 작목의 지원 정책이 큰 효과를 본 것으로 보인다.

또한 농산물 직거래 장터 운영, ‘사이소’를 통한 온라인 판매 활성화, 해외 농식품 수출확대를 통한 신규 시장개척과 안정적인 농산물 판매 정책 추진 결과가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이날 통계청 발표에서는 전국 농가 및 농가인구가 매년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경북의 농가 및 농가인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돼싿.

경영 형태별(전국)로는 논벼 재배농가가 37.9%로 가장 많고 채소·산나물 재배농가 25%, 과수농가 17% 순이며, 경북은 과수 재배농가 30.8%, 약용작물 21.8%, 축산농가가 21%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지속가능한 경북 농업의 발전을 위해 청년들의 농촌유입과 안정적인 정착을 적극 지원하고 고령농, 부녀농, 영세농가의 농산물 판매와 소득안정도 꼼꼼히 챙겨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