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형형색색의 밤하늘을 수놓는 풍등... 외국인 단체관광객 1천명 방문

(축제=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해 전년대비 100% 증가한 외국인 단체관광객 1천여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지난해부터 형형색색 달구벌 관등놀이의 부대행사인 ‘소원 풍등 날리기’를 연계한 대구 특화 관광 상품을 해외에 출시해 외국관광객 유치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추진했다.

그 결과, 국내외 15개사 여행사에서 일본 314명, 대만 172명, 동남아·미주 492명 등 총 1천여명의 외국인이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에 참여한다.

대구의 소원 풍등 날리기 축제는 ‘소원’을 주제로 형형색색의 풍등이 밤하늘을 수놓는 장관이 국내외 인터넷, 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하면서 외국인들에게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켜 왔다.

대구시와 대구관광뷰로는 관광안내소 설치와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운영과 ‘소원 풍등 날리기’ 안전교육을 받은 전담 안전요원 20명을 별도로 배치해 외국인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풍등을 날릴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앞으로 대구의 강점인 풍등, 치맥, 뮤지컬 등 다양한 축제 콘텐츠를 적극 활용해 관광 상품화함으로써 외국관광객 지역 유치에 기여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소원 풍등 날리기’ 행사를 연계한 관광 상품을 개발해 전년대비 100% 증가한 외국인 단체관광객 1천여명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