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상주시 20년까지 80억원 투입해 농촌 생활여건 개선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 사업’에 상중시가 성정돼 국비 40억원을 확보했다고 30일(화) 밝혔다.

농식품부가 선정한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 사업 대상 지구는 경북 상주시를 비롯한 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흥군 등 4개 지구로 2020년까지 한 곳당 80억 2천 500만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귀농·귀촌 청년층의 주거·보육부담 완화와 생활여건 개선을 통해 청년들의 농촌 유입을 늘리기 위해 농촌의 지속가능성과 활력을 창출하기 위한 사업으로 농촌형 공동임대 주택과 육아 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부육시설, 문화·여겨·체육활동을 할수 있는 부대시설 등을 조성한다.

상주시의 ‘경북상주 청년 스마트팜 빌리지 조성사업’은 올 상반기 창공 예정인 ‘상주 스마트팜 혁실밸리 조성사업’ 과 연계해 그 사업부지 내에 30세대 규모의 농촌형 공동임대주택과 2층 규모의 커뮤니티 시설 1개 동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상주시의 청년 농촌보금자리 사업 선정은 소멸위기에 처한 농촌지역의 지속가능성과 활력 창출의 추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농식품부가 주관하는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 사업’에 상중시가 성정돼 국비 40억원을 확보했다고 30일(화)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