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버섯 배지 재활용’ 으로 버섯산업 활성화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버섯 수확 후 배지 재활용센터’ 공모사업에 최종선정 돼, 국비 12억 5천만원(총사업비 25억)을 확보했다고 2일(목)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공모사업에 최종 3개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전체 사업비 50억중 경북도가 25억원으로 최다 사업비를 확보했다.

버섯 수확 후 배지 재활용 사업은 버섯 수확 후 배지를 버리지 않고, 부산물을 비료·사료 등으로 재활용해 자원순환 및 농업인 부가소득 창출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농업회사법인(주) 다인은 지난 2015년 6월 설립돼, 새송이버섯의 판매, 유통, 수출업무를 전담하는 법인으로 국내 판매 및 해외수출 판매망을 확대하는 업체다.

선정된 법인에는 2년간 총 2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버섯농가 수확 후 배지 제품의 집하, 분쇄·배합, 저장, 포장 등을 위한 재활용센터 건립과 부산물(배합사료 원료) 살균 발효에 필요한 기계·시설 장비를 구입한다.

도는 ‘수확 후 배지 재활용센터’ 구축을 통해 도내 버섯 폐배지를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축산농가에 폐배지를 활용한 배합사료 공급을 통해 경영비를 절감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 버섯 폐상퇴비로 인한 환경오염을 예방해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폐배지의 조사료 판매 등으로 경북 버섯산업 활성화로 농업인이 웃음 짓는 농촌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버섯 수확 후 배지 재활용센터’ 공모사업에 최종선정 돼, 국비 12억 5천만원(총사업비 25억)을 확보했다고 2일(목)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