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지난해 농업소득 전국1위... 농가소득 전국 5위로 도약

(6차산업=디지털경제)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핵심 공약사항인 ‘제값 받고 판매 걱정없는 농업 실현’의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3일 통계청의 ‘2018년 농가경제조사’ 결과 농가 소득이 4천92만원으로 전년도 8위에서 광역시 제외한 전국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농가소득 3천596만원에 비해 13.8%인 496만원이 증가해, 사상 처음으로 농가소득 4천만원대에 진입한 것으로 향후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도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농가소득은 농업소득과 농업외소득, 이전소득 및 비경상적소득으로 구성된다.

분야별 조사결과를 보면 농업소득 분야에서 전년 대비 34.8%가 증가한 1천743만원으로 2016년에 이어 1위를 차지하면서 농도 1번지 경북의 입지를 굳건히 했다.

또한, 보조금․연금을 포함한 이전소득·비경상소득 분야도 전년에 비해 14.3%가 상승해 전반적인 농가소득 증대를 주도했다.

이러한 결과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첫 번째 행보 (재)경상북도 농식품유통교육진흥원을 설립해 본격적인 운영에 나서는 등 경북도의 적극적인 농식품 판매와 유통구조 개선 노력이 농가소득 증대와 직결된 것으로 보인다.

농업외소득 분야에서는 농업소득의 증가에도 불구하고 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업농의 비율이 63%로 전북 다음으로 높아 겸업소득이 적고, 농가당 가구원수가 2.1명으로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전국평균 2.3명) 낮아 가구원의 근로소득을 통한 사업외소득이 적어 농외소득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도 경북으로 생산분야에서 경쟁력 우위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농외소득은 상대적으로 낮다”며 “앞으로 경북도는 농업소득 증대를 위해서도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3일 통계청의 ‘2018년 농가경제조사’ 결과 농가 소득이 4천92만원으로 전년도 8위에서 광역시 제외한 전국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