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내년부터 지역 스마트특성화사업 추진

(경제=디지털경제) 대구시는 2020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산업거점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서 2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4차 산업대응 하이퍼 고분자 첨단소재부품 고도화 사업’은 다이텍연구원을 중심으로 대구TP나노융합실용화센터·대구기계부품연구원·경북대학교가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자동차부품, 기계로봇, 의료기기 등 지역 전방산업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합지원 체계를 구축해 첨단소재부품의 기술 변화 및 시장 수요에 빠른 대응, 제품상용화 실증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전기자율차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 고도화 사업’은 자동차부품연구원을 중심으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대구기계부품연구원이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변화하는 전기자율차 핵심부품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기 구축된 시험평가 장비 고도화, 산재된 시험평가 지원기관의 네트워크화 및 기업지원 시스템 일원화를 해 전기 자율차 관련 제품 상용화 실증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지역 소재부품 및 전기자율차 관련 기업들이 4차 산업으로의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 핵심 소재부품 기술을 빠르게 확보할 수 있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기업의 혁신 활동을 촉진함으로써, 지역산업의 경쟁력 향상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2020년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산업거점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 공모에서 2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