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전문가 참여 4개 본부 구성

(종합=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단’을 발족하고 8일(수) 본격적인 운영 회의를 가졌다.

추진단은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경북도의 사회간접자본(SOC), 경제, 산업, 도시, 환경 등을 책임지는 20여개의 부서가 포함됐으며, 군위군, 의성군은 물론 경북개발공사와 경북문화관광공사도 참여한 매머드급으로 구성됐다.

또한 공항건설 관련 전문성을 위해 공군출신 전문가, 항공사 임원, 항공대 교수 등 국내 최고의 공항 전문가 30여명을 자문단으로 영입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지난해 3월 국방부가 이전 후보지 2곳을 선정한 이후, 국방부와 대구시가 이전 사업비 산정 문제 등의 견해차로 1년간 교착 상태를 면치 못했다.

최근 정부가 공항 이전 최종부지를 연내 결정하기로 해 통합신공항 건설에 탄력을 받기 시작했다.

정부의 움직임에 따라 경북도는 모든 역량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에 초점을 맞춰 나가기로 했다.

통합신공항 추진단은 공항건설본부, 경제산업본부, 지역소통본부, 추진지원본부 등 4개 본부로 구성하고 각 본부장은 해당 업무 소관 실국장이 맡아 운영한다.

추진단은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 및 이전사업 총괄 ▶군‧민간 공항 건설 ▶배후도시 건설 및 연계교통망 계획 수립 ▶관련 산업단지 및 물류시스템 구축 ▶공항 연관산업 육성 ▶항공사 유치 및 관련 관광콘텐츠 개발 ▶호텔, 면세점 유치 ▶공항권역 발전계획 수립 ▶신속한 공항 건설을 위한 대정부 대응체계 구축 등 공항 건설, 전후방 연관 산업을 육성한다.

특히 공항 마스터플랜 용역과 공항 연계 교통망 구축 용역도 조만간 발주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통합신공항은 건설비용만 8조원 정도에 배후개발까지 더하면 수십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초대형 프로젝트이다”며 “모든 역량을 신공항 건설에 집중하여 지방 소멸의 기로에 섰던 지역이 최첨단 공항도시로 변모하는 광경을 목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추진단’을 발족하고 8일(수) 본격적인 운영 회의를 가졌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