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지역 전통시장 특색과 개성 발굴·육성

(경제=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지난해 칠성시장 상권르네상스 프로젝트 사업 선정에 이어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 지원 사업’공모에 최종 13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53억원을 확보했다고 8일(수)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2019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지원 사업 최종 선정결과, 대구시는 특성화 및 경영혁신 분야 5개 사업과 시설개선 분야 8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전했다.

특성화 및 경영혁신 분야를 살펴보면 문화 관광형 시장으로 ‘달서구 와룡시장’이 선정됐으며, 2년간 1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특색과 연계한 투어개발, 문화 컨텐츠 육성, 시장 대표상품 개발 등 지원된다.

송현주공시장과 서변중앙시장은 전통시장의 입지·역량을 감안 시장별 특색발굴을 지원하는 특성화 첫 걸음기반조성사업에 선정돼 시장당 3억원을 지원해 특성화 추진을 위한 사전 기반 조성에 나선다.

남부시장은 특성화첫걸음시장 컨설팅 사업에 선정돼, 기초역량이 취약한 시장의 상권진단, 전략 수립, 상인역량 강화 등 사업비가 투입된다.

더불어 지역전통시장의 우수상품 및 특산품의 전시·판촉지원을 하는 지역상품전시회 개최를 위해 대구상인연합회에 국비 4천만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또한 시설개선 분야에는 총 145억원이 투입돼, 수성구 신매시장 등 3개 시장에 공영주차장 건립을 지원할 계획이며, 달서구 달서시장과 북구 칠곡시장에 주차장 관제시스템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전통시장 화재안전 강화를 위해 서문시장 아진상가와 화원전통시장에 노후전선정비사업을 실시하고, 달서시장에는 화재알림시설을 설치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상권육성 기반을 마련하여 상권 전체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전통시장의 특색과 개성을 발굴·육성하는 특성화를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

서문시장 입구(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