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 글로벌 물산업 허브도시로’, 한국물기술인증원 유치

(산업=디지털경제) 환경부는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위원회 위원 만장일치로 물관련 기술 및 제품 인·검증을 수행하는 한국물기술인증원을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에 설립한다고 10일(금) 발표했다.

한국물기술인증원은 물 분야 자재·제품, 정수기 등의 인증에 대한 공정성 확보와 인증 전문성을 높이는 기관이다.

과거 셀프인증 등의 논란으로 인해 기존 국내 물 분야 인증기관의 공신력이 낮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실증·검증 시설을 갖춘 국가물산업클러스터를 통해 미국의 NSF와 같이 인증 자체를 세계적인 브랜드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현재 98% 이상의 공정률로 이번 6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물산업클러스터를 한국물기술인증원 유치로 클러스터 활성화 및 기술력과 경쟁력을 갖춘 우수기업이 유치될 여건을 갖추게 됐다.

한편 물산업클러스터는 물 관련 연구개발과 실증화, 제조공장을 포함한 150여개의 물기업들이 들어서며, 현재 롯데케미칼, PPI평화 등 24개 물 기업을 유치해, 2천714억원 기업 직접투자와 856명 신규 고용이 창출됐다.

현재 대구시는 미국 밀워키, 네덜란드 프리슬란주, 중국 샤오싱, 이싱시 등 물 산업 선진도시 및 세계 최대 물 시장 도시와 MOU 체결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 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물산업클러스터와 한국물기술인증원을 통해 기술경쟁력이 뛰어난 물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2025년까지 물산업을 통해 세계적인 기술 10개, 수출 7천억원, 신규 일자리 창출 1만5천개를 만들어 대구를 글로벌 물산업 허브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위원회 위원 만장일치로 물관련 기술 및 제품 인·검증을 수행하는 한국물기술인증원을 국가물산업클러스터 내에 설립한다고 10일(금) 발표했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