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북도, A형간염 발생증가...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 준수

(종합=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올해 A형간염 환자수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 준수와 함께 예방접종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 1월 1일부터 5월 8일까지 전국 A형간염 환자수는 4천293명으로 지난해 동기 1천135명보다 278% 증가했으며, 경북은 71명으로 지난해 31명 대비 12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경북도는 A형간염 환자·접촉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시행하는 한편 일일 현황을 관리하는 등 발생 감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A형간염은 심한 피로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황달이 동반되기도 하며 몇 주에서 몇 개월까지 증상이 지속 될 수 있다.

특히, 전체 신고 환자 중 20대에서 40대 환자가 86.3%로 경북이 66.2%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최근 위생상태가 개선되면서 어릴 때 A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추정돼, 면역력이 없는 20대에서 40대는 A형간염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끓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 올바른 손 씻기 등 최근 2주 이내 관련 환자와 접촉한 사람, 의료인, 외식업 종사자 등은 예방접종을 반드시 해야한다.

 

디지털경제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