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 시내버스, 전국 첫 임금협상 타결... 파업 전격 철회

(종합=디지털경제) 대구 시내버스 노·사는 시급기준 4.0% 인상, 정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는 15일 예고된 파업을 전격 철회하기로 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시내버스 임금협상은 주52시간제 시행과 맞물려 전국 연대 파업이 예고됐으나, 대구 시내버스 노·사간 서로 이해와 양보를 통해 전국 처음으로 임금협상을 타결했다고 전했다.

시내버스 노조는 각 호봉별 시급 7.67% 인상 및 정년 63세 연장을 고수하면서 파업 찬·반 투표를 한 결과 재적조합원 수 기준 87.6%의 찬성으로 오는 15일(수)부터 총파업하기로 결의했다.

시내버스 운행중단 시 시민들이 겪게 될 불편과 지역의 경제여건을 감안해 임금 인상률도 창도 노조측의 요구안 보다 하향 조정한 4.0% 인상에 합의했다.

또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구시버스노동조합과 대구광역시 버스운송사업조합, 대구시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상호 협력키로 했다.

올해는 협상 초기부터 근로기준법 개정(근로시간 주당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감소)에 따른 신규인력 채용, 임금감소분 보전 등 한국노총 주관의 전국 연대 동시 쟁의조정 신청 및 파업강행 등으로 5월 14일 최종협상이 남아있기는 했지만, 버스운행중단사태는 기정사실화되는 상황에 봉착했었다.

시내버스 노조는 지난 4월 29일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임금조정을 신청했으며, 14일 밤 12시까지 협상타결이 되지 않으면 오는 15일 오전 5시 30분 첫 차부터 운행중단을 예고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내버스 노·사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통을 감내하고 양보하면서 임금협상을 원만하게 합의한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보다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준공영제가 안정적으로 운영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을 모아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대구 시내버스 노·사는 시급기준 4.0% 인상, 정년 63세로 연장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오는 15일 예고된 파업을 전격 철회하기로 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