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 포도수출 전국 75% 담당... 수출 1번지로 우뚝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가 국내 포도 수출 1번지로 우뚝 섰다.

22일(수)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포도 수출 1천 3백 90만불 중 75.2%인 1천 45만불을 수출해 포도 수출 1번지 자리를 확고히 다졌다고 밝혔다.

2013년까지 40만불 수준이던 경북도의 포도 수출은 2014년 1백만불 돌파하고 2016년 3백만불, 2017년 6백만불을 넘어선 이후 지난해 1천만불을 기록했다.

이같이 경북 포도 수출이 증가한 데에는 2001년 재배를 시작한 신품종 포도인 샤인머스켓의 역할이 컸다.

샤인머스켓은 일명 망고포도로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품종으로 경북도의 지난해 포도 수출물량 중 79%인 8백18만불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샤인머스켓의 국내외 인기에 따라 최근 재배면적이 급증하고 있어 가격폭락 우려 또한 깊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 극복을 위해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경북통상(주)과 연계해 홍콩, 베트남, 중국, 싱가포르 등으로 수출시장 다변화를 꾀하고 있으며, 경상북도 공동브랜드인 ‘daily’로 수출포도의 고품질화와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위한 공동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실제, ‘daily’브랜드 샤인머스켓이 연간 1천만불 규모로 중국 대규모 유통망과 수출협의 중에 있으며, 상주에 위치한 산떼루와영농조합에서는 지난 5월 20일 중국 현지유통사와 4년간 2천만불 규모의 계약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최근 재배가 급증하고 있는 샤인머스켓의 가격안정을 위해 해외시작개척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중국 등 기존시장을 강화하는 동시에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지역으로의 다변화에 중점을 두고 시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2일(수)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포도 수출 1천 3백 90만불 중 75.2%인 1천 45만불을 수출해 포도 수출 1번지 자리를 확고히 다졌다고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