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대구시, 전기차 선도도시로 ‘전기차 모범 도시상’ 수상

(자동차=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지난 22일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전기차학술대회(EVS)에서 ‘전기차 모범 도시상(E-Visionary Awards)’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 상은 세계전기자동차협회가 지난 2003년 제정한 것으로 전기자동차산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이 있는 도시, 지역, 커뮤니티에 수여하고 있으며, 미주, 유럽,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각각 한곳씩 선정하고 있다.

세계전기자동차협회는 전기구동 차량의 연구, 개발, 보급 촉진을 목표로 지난 1990년 설립된 비영리단체이며, 유럽(AVERE), 미주(EDTA), 아시아(EVAAP)협회로 구성된 세계 최대의 전기자동차협회이다.

올해 수상도시로 아시아태평양지역은 대구, 유럽은 스페인 마드리드, 미주는 캘리포니아 롱비치가 선정됐다.

대구시는 지난 2016년부터 민간 대상 전기차 보급을 시작해 인구 대비 전기자동차 등록 비율이 전국(제주도 제외) 1위에 올라섰으며, 2022년까지 7만대, 2030년에는 50만대(지역내 총등록차량의 50%) 보급을 목표로 전기차 보급에 힘쓰고 있다.

또한 미래자동차선도기술개발사업 등 자동차 연구개발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자동차부품기업의 업종 전환과 스타트업 양성 등 산업 생태계 변환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1톤급 전기화물차의 양산을 통해 완성차 생산도시로서 면모를 갖췄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앞으로도 미래자동차산업을 이끄는 선두 주자로 산업 발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지난 22일 프랑스 리옹에서 열린 제32회 세계전기차학술대회(EVS)에서 ‘전기차 모범 도시상(E-Visionary Awards)’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