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항 호미곶에 263억 투입해 산림복지단지 조성한다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포항시 구룡포읍 석병리 일원에 호미반도 산림복지지구가 들어선다고 27일(월) 밝혔다.

산림복지지구는 산림교육·휴양·치유 등 생애주기별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산림복지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정하는 구역이다.

산림복지지구 내에는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선택시설인 산림레포츠시설, 숲속야영장 등 산림복지시설과 서비스를 결합한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

포항 ‘호미반도 산림복지지구’에 총사업비 263억원을 투입해 동해를 바라보면서 산림휴양·치유 및 산림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한다.

경북 포항시는 내년부터 2021년까지 조성계획과 실시계획을 수립한 후 2024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산림복지단지조성 사업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중 산림청 핵심사업으로 도내에는 2017년 12월 봉화 ‘문수산 산림복지지구’가 지정되어 현재 조성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전국에는 8곳의 산림복지지구가 지정됐다.

경북도는 지난 2017년 ‘경상북도 산림복지단지 기본구상 연구용역’을 통해 포항, 구미, 안동 등 4곳의 산림복지지구 지정 신청을 산림청에 제출한 바 있다.

포항 ‘호미반도 산림복지지구’를 제외한 나머지 지구는 현재 관계부처와 협의 중으로 올해 중 지구 지정 결정이 되면 경북도내 권역별 산림복지서비스 거점 확보를 통해 보다 질 높은 산림교육·휴양·치유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기원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우리 경북은 산림이 71%로 이를 활용한 산림복지단지 조성은 도민들의 다양한 산림휴양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포항시 구룡포읍 석병리 일원에 호미반도 산림복지지구가 들어선다고 27일(월)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