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공공택지지구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 31일 모델하우스 오픈

(부동산=디지털경제) 현대건설과 태영건설은 대구 도남지구에서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 모델하우스를 오는 31일 열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이 들어서는 도남택지지구는 총 면적 91만868㎡로 총 5천 600여 가구, 1만 4천 여 명이 거주하게 될 미니 신도시이다.

개발이 완료되면 인근 연경‧학정지구와 함께 대구 북부지역의 신 거점도시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도남지구 C1, C2, C3, C4 블록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은 최고 25층, 총 2천 418가구 규모로, 전용면적별로 ▶72㎡ 444가구 ▶84㎡ 1천 534가구 ▶99㎡ 440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대구지역은 2009년 이후 10년간 신규 택지지정이 없어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의 미래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의 가장 큰 강점은 가격 상승여력이 크다는 점이다. 공공택지지구에 분양하는 물량이라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어 주변 아파트보다 저렴하게 공급되기 때문이다.

단지 앞을 지나는 4차순환도로(대구순환고속도로)는 2020년 개통예정이고, 대구통합신공항 후보지인 경북 군위군과 대구 도심을 이을 조야-동명 광역도로가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절차를 밟고 있다.

북구가 교육국제화특구로 지정된데 이어 도남지구에는 전국에서 8번째로 대구국제고가 들어선다.

또한 50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에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를 의무화하는 ‘영유아 보육법’에 따라 단지 내 별동 국공립 어린이집이 들어선다.

단지가 남향 위주로 배치되어 채광이 우수하며, 넓은 동간 거리 확보로 개방감과 조망이 뛰어나다. 주차장을 100% 지하에 만들어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된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 견본주택은 대구시 북구 태전동 500-11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힐스테이트 데시앙 도남 항공조감도.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