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사회적경제기업 활성화에 대구·경북 의기투합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대구시, 신용보증기금, 대구무한상사, 경상북도 사회적기업종합상사와 ‘대구·경북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지원 및 제품 구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수)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사회적 금융지원 및 사회적경제기업 제품(또는 서비스)의 우선 구매 촉진과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발전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서로 적극 협력하기 위해 마련했다.

사회적경제는 구성원 간 연대와 협력, 일자리창출, 사회서비스 제공 등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경제주체다.

하지만 대부분 기업은 담보능력 부족, 대출조건 미충족, 기업에 대한 정보부족 등의 이유로 금융권의 문턱을 넘기기가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대구시와 경북도는 신용보증기금의 사회적경제지원 정책자금을 활용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480억원 규모의 대구·경북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자금지원책을 마련했다.

필요자금 신규대출시 우대 보증료 0.5%(일반 1.2%)를 적용하고 금융기관(시중 6개 은행, 우리, 기업, 신한, 국민, 수협, 하나) 0.3%, 대구 및 경북도 0.2%의 보증료 지원으로 기업은 보증료 없이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양 자치단체는 중소기업 육성 정책자금의 지원대상을 기존 사회적기업에 한정하던 것을 마을기업과 협동조합까지 추가 확대 지원하는 등 사회적경제기업의 안정적인 기업 활동과 자립경영을 위해 사회적 금융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사회적금융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한 기업환경 조성을 위해 국내외 판로지원, 공공기관 우선구매 촉진, 청년상사맨 육성, 안테나숍 조성 및 운영 등 다양한 사회적경제 육성 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대구시, 신용보증기금, 대구무한상사, 경상북도 사회적기업종합상사와 ‘대구·경북 사회적경제기업의 금융지원 및 제품 구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수)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