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 ‘스포츠·레저용 섬유 소재’, ‘도어하드웨어 제조’ 산업 활성화

(경제=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지역별 지자체와 연계해 추진 중인 ‘2019년도 시군구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에 2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0일(월) 밝혔다.

지역연고산업이란 특정 지역에 특정한 산업 분야의 생산이 전통적으로 이어져서 관련 업체가 다수 존재하거나, 관련 기술이 전수돼 내려오는 산업을 뜻한다.

지역연고산업 육성지원 사업은 지역연고산업 발굴·육성·고도화 및 관련 지자체 중소기업 지속성장을 도모하고 제품의 사업화를 위한 시제품 제작, 기술지도, 디자인 개선, 마케팅 및 시험 분석·인증 등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스포츠·레저용 섬유 소재 및 제품 산업 육성 사업’은 다이텍(DYETEC)연구원이 주관기관으로 참여기관인 한국섬유개발연구원과 공동으로 스포츠·레저 산업과 지역연고 산업인 섬유산업을 연계해 신기술과의 융·복합 기술 접목으로 다기능화, 고기능화 소재 산업으로의 전환을 유도한다.

이에 시는 기술경쟁력이 있는 유망품목을 대상으로 최종 제품의 적용 분야와 제품 생산방법에 따라 제조 기업별 성장단계 및 보유기술 역량에 맞는 맞춤형 패키지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도어 하드웨어 제조산업 육성사업’은 대구기계부품연구원을 주관기관으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이 참여해 도어 및 도어하드웨어(도어락, 도어클로저 등) 제조 산업의 경쟁력 향상과 고부가가치화를 목표로 지역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지역연고산업 육성사업을 통한 기술개발 융·복합 패키지 지원이 대구지역 연고산업 기업들의 매출신장과 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