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여름철 에어컨 실외기 화재 주의

(종합=디지털경제) 매년 여름철 무더위와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에어컨 사용으로 인한 실외기 화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4일(금) 대구소방안전본부(본부장 이지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구지역에서 발생한 에어컨 실외기 화재는 133건으로 연평균 27건의 화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대구소방안전본부에서는 에어컨 실외기 화재가 사용량이 많은 여름철에 61건(46%)으로 많이 발생했다며, 이는 최근 여름 평균 최고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위와 폭염 발생기간이 긴 것 등이 크게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에어컨 실외기 화재 발화요인별 발생현황을 보면, 부주의 및 전기화재가 전체 원인의 81%를 차지했다.

주로 옥외에 설치된 에어컨 실외기 화재는 담배꽁초 등 부주의에 의한 화재와 과열·과부하 등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가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실외기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벽체와 최소 10cm 이상 떨어뜨려 설치해야 하며, 에어컨 사용시간의 적절한 조절과 실외기 내부에 먼지 등 이물질을 주기적으로 청소해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부주의에 의한 화재 76건 중 담배꽁초에 의해 발생한 화재가73건으로 무려 96%를 차지했다.

골목 및 건물 외벽 등에 설치된 실외기에 담배꽁초로 인해 화재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실외기 후면에 누적된 먼지와 실외기와 벽체 사이에 쌓인 생활 쓰레기 등 이물질을 주기적으로 청소하여 담뱃불에 의한 화재를 예방해야 한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