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해외 빅바이어들 대거 몰려온다... 대구국제의료관광전 개최

(산업=디지털경제) ‘2019 메디엑스포 코리아’와 동시 개최되는 ‘제9회 대구국제의료관광전’에 약 25여개국 230여명의 외국인들이 대구 엑스코에 대거 방문한다.

20일(목) 대구시에 따르면 중국의 경우 7개 도시에서 2개 공기관 및 45 기업의 기업가들로 구성된 120여명이 방문함으로써 최대 인원을 기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9회 대국국제의료관광전은 ‘2019 메디엑스포 코리아’와 함께 오는 21일(금)부터 6월23일(일)까지 엑스코에서 개최되며 글로벌 의료관광 컨퍼런스, 의료관광인의 밤, 해외 바이어 대구의료관광 팸투어, 해외바이어 대상 비즈니스 미팅(B2B) 등의 행사로 구성됐다.

이번에 참여하는 45개 기업은 의료관광 및 의료서비스 산업의 공동협력을 통한 중국권 의료관광객 모집을 위해 추진 중인 (가칭)메디시티대구중국협회의 파트너들로써 대구 의료기관 팸투어, 비즈니스 미팅, 의료기업방문과 함께 메디시티대구중국협회의 창립을 구체적으로 협의한다.

의료·미용 커뮤니티 사이트이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2천 500만명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신양커지는 자신의 플랫폼에 메디시티대구 브랜드관을 개설해, 이번 관광전을 통해 획득한 대구의 의료기관, 의료진, 최신기술 등을 소개한다.

중국에 200개의 건강검진센터를 가지고 있는 남통셩펑유한공사는 대구지역으로의 의료관광객 송출업무를 협의하고 우리 지역에 소재한 모 뷰티바이오 기업에 200억원 투자를 추진할 예정이다.

중국 산동성 일조시에서는 주한국 일조시 대표처의 처장이 방문하여 건립중인 국가의료단지 내의 의과대학 및 종합병원 운영시스템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의료관광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떠오르고 있는 몽골의 경우 이번 방문을 통해 의료관광객 송출, 의사연수 등의 협력사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세계의료관광시장은 5년 후 약 100조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되는 블루오션이자 우리시 미래먹거리 산업 중 하나이다”며 “이를 위해 대구시는 지난 10년간 차별화된 맞춤형 의료관광객 유치전략을 추진해왔으며, 그 결과 누적 해외 관광객 11만명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2018 메디엑스포 사진.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