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7월 광고시장 통신업종 등 강세 속 업종별 혼조세

(경제=디지털경제)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김기만 사장)가 조사한 다음 달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에서 7월 종합 KAI는 102.0으로 6월 대비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매체별로는 온라인-모바일 KAI 109.3으로 강세를 보였다.

매체별 전월 대비 7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사진 - 코바코 제공)

광고주 업종별로는 여름방학 시즌을 맞아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 121.6’와 ‘문화오락용품 및 관련서비스 114.6’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또한 ‘통신 133.3’ 업종 또한 5G 서비스 선점을 위한 이동통신사 3사의 경쟁이 광고 시장에도 반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의류 및 신발 64.7’ 업종은 하락세가 두드러졌는데, 주요광고주인 아웃도어 브랜드가 상대적 비수기인 여름을 앞두고 광고비를 줄일 것으로 전망된다.

광고주 규모별로는 중소형사업체가 종합지수 105 이상을 기록한 반면 대형사업체는 종합지수에서도 100미만 약보합세를 나타냄에 따라, 7월부터 총광고비가 상승선을 그릴 거라는 예측은 어려워 보인다.

코바코는 이번 조사에서 최근 대두된 주류 종량세 이슈와 여름시즌을 겨냥해 맥주소비 관련 월간트렌드 주제를 선정했다.

최근 구입한 맥주를 묻는 질문에서는 수입맥주(58.0%)가 국산맥주(42.0%)를 크게 앞섰지만, 종량세 시행으로 국산맥주 가격이 낮아지면 국산·수입 중 어떤 것을 더 구입하겠냐는 물음에 응답자의 60%는 국산맥주를 택했고, 그중에서도 40대는 응답자의 71.4%가 국산맥주를 더 구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광고와 관련해서는 국산맥주광고를 시청한 비율이 65%로 수입맥주광고 35%보다 더 높게 나타났으며, 주로 지상파TV(64.6%)를 통해 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바코 관계자는 “본 월간트렌드 조사는 전국 만 20세에서 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4.4%이다”고 말했다.

코바코는 이번 조사에서 최근 대두된 주류 종량세 이슈와 여름시즌을 겨냥해 맥주소비 관련 월간트렌드 주제를 선정했다. (사진 - 코바코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