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경북도, 신남방 3개국가에 무역사절단 파견해

(유통=디지털경제) 경북도가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동남아 국가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도내 중소기업 무역전시사절단을 파견해 6천 9백만불의 계약 성과를 거뒀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 기간 중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참가기업을 격려하고 베트남 최대기업인 빈그룹의 부회장 등 만나 상호협력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 베트남 K-마켓(고상구 대표), 호치민한인상공인협회, 인니할랄협회협회보장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자카르타 대구경북사무소를 개소하는 등 향후 수출 확대를 위한 기반을 다졌다.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확대를 위해 먼저 경북의 3대 수출시장인 베트남의 경제심장 호찌민에서 23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수출상담회를 열고 1천 380만불을 수출 계약했다.

내비게이션을 주력으로 하는 메인정보시스템社(대표 박익현)는 베트남 시민의 발인 오토바이에 적용시키는 아이디어를 새롭게 구상해 현장에서 750만불 규모의 수출협약 3건을 체결했으며, 헤어염색제품을 취급하는 비오엠社(대표 이정민)는 이번 상담장에서 30만불 규모의 수출계약서에 서명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는 대구경북 중소기업 20개사가 참가한 수출상담회에서 3천 91만불의 계약 성과를 거뒀다.

맨홀뚜껑을 생산하는 기남금속社(대표 김기현)는 인도네시아 현지 관련제품 수입업체와 300만불의 현장계약을 체결했으며, 삼회기계社(대표 안태영)는 향후 구체적인 가격 협상만 합의되면 대규모 수출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조업이 취약해 공산품과 소비재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는 필리핀에서는 식품, 화장품, 산업재 등 31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마닐라 한인무역협회(OKTA) 회원들과 협력해 지난 28일부터 30일까지 경북 필리핀한국우수상품전을 열고 2천 470만불의 계약 성과를 달성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한류를 등에 업고 기업들이 자유롭게 아세안을 휘젓고 다닐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면, 중국을 대체하는 글로벌 생산기지와 소비시장으로 주목받고 신흥 경제권으로 부상한 아세안이 도내 수출기업의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가 지난달 23일부터 30일까지 동남아 국가인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도내 중소기업 무역전시사절단을 파견해 6천 9백만불의 계약 성과를 거뒀다. (사진 - 경북도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