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강화’ 따른 긴급 대책회의 가져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10일(수)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도내 기업에 대한 영향을 파악하고, 최소화 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가졌다.

이번회의에는 디스플레이용 투명필름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공정에 필수로 사용되는 포토 레지스트, 에칭가스 3개 품목에 대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간소화 우대조치를 폐지하겠다는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따라 도내 기업에 미칠 영향이 우려되는 가운데 경북도, 수출지원기관, 관련기업 대표들이 함께 자리했다.

일본이 언급한 3가지 품목은 한국의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경북의 주력 수출품목인 무선전화기, 평판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재료이다.

이에 해당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 도내 기업의 수익성 저하와 함께 수출활력을 저하시키는 리스크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 하에 경북도를 주축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경북도는 구미시, 무역협회, 대구경북연구원, 구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대응팀을 구성한다.

또한 일본의 수출보복과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도는 일본 수출 규제 조치 사태가 장기화되고 규제품목이 확대될 경우 그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각 유관기관별로 피해접수 창구를 운영하고, 중소협력업체의 자금난 등의 피해가 확산될 경우 기관별 운전자금 등 해당업체에 우선 지원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도내 주력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체부품·소재 기술개발을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구미지역을 중소기업 중심의 시스템 반도체 제조혁신지역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내 기업의 피해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의 장단기 대책에 발맞춰 해당 기업들과 유관기관이 함께 지혜를 모아 지자체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일본수출규제대응 유관기관 대책회의.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