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대구·경북 자동차부품업체 말레이시아, 태국시장 공략

(자동차=디지털경제) 대구시와 경북도는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와 태국(방콕)으로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무역사절단’을 파견해, 약 4천 1백만 달러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무역사절단에 참가한 업체는 ㈜오토크로바, 엠프로텍, 지엠지모터스, 경북폐차사업소, 메인정보시스템, 부영산업, 정우오토모티브㈜, ㈜오토인 이다.

동남아 시장을 타깃으로 중국 칭다오에 공장을 건립중인 엠프로텍은 중국산 세차 장비를 태국으로 수입중인 한 바이어가 “중국에서 태국으로 수입 시 관세가 없는 장점이 있는데, 엠프로텍 제품을 중국공장에서 바로 수입할 수 있다면 엠프로텍 제품을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호응을 얻었다.

한편, 무역사절단에 처음 참가한 지엠지모터스는 디자인과 재질의 우수함으로 여러 바이어로부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김진철 지엠지모터스 대표는 “무역사절단 참가를 통해 샘플에 대한 바이어의 현장 반응을 통해 제품 수출의 방향성과 단가 조정에 대한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대내외 통상환경 악화로 인한 자동차 부품산업의 부진을 극복하기 위하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이라는 틈새시장에 초점을 맞춤과 동시에, 현지에서 단체 상담과 방문상담을 병행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앞으로도 지역 자동차부품업체가 세계 각지의 틈새시장으로 진출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엔진을 달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7월 9일 쿠알라룸푸르 상담회 시작 전 단체 사진.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