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엔도비전, 국내 최초 버섯 키토산 이용한 상처 회복 피부보호제 개발

(산업=디지털경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대구첨복재단) 첨복단지에 입주한 의료기기 기업인 엔도비전(정민호 대표)이 국내 최초로 버섯 키토산을 이용한 상처 회복 피부보호제를 개발해 사업화했다.

엔도비전은 버섯에서 추출한 키토산을 제품화함으로써 동물성 키토산의 문제점으로 제기됐던 알레르기 반응이나 바이러스 교차 감염의 문제를 해결했다. 또한 동물성 키토산에 비해 분자량이 100배 이상 작아 체내 흡수 시간을 단축시켜 빠른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국내 키토산 제품은 대부분 게나 새우에서 추출한 동물성 키토산을 기반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번에 엔도비전이 개발한 ‘키토 액티베이터(KITO activator)’는 수술이나 창상, 화상 등으로 생긴 상처 부위에 바르는 하이드로 겔 타입의 치료제다.

병원용으로 우선 출시된 키토 액티베이터는 한 달 내 약국 등 시중에도 판매될 예정이다.

엔도비전은 제품화에 앞서 공인시험기관을 통해 버섯 키토산의 항균력과 독성분자 흡착 기능 등에 대한 우수성을 입증 완료했다.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우수기술연구센터(ATC)로 선정된 엔도비전은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와 함께 기능성 창상피복재를 개발 중에 있다.

이 기능성 창상피복재는 제품화 완료단계이며 실험동물센터와의 협업을 통해서 유효성 및 안전성을 입증한 상태이다.

엔도비전은 지난 2013년 창업해 2014년 말 국내 최초로 ‘키토산 지혈용 거즈’를 개발해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지혈용 거즈의 국산화를 대구첨복재단 실험동물센터와 함께 성공하며 주목을 받았다.

또한 양방향 척추 내시경 수술 시스템(UBE) 전용 수술기구, 3차원프린팅 척추 임플란트, 정형외과, 부인과 등 의료계 전반에 걸쳐 다양한 제품을 개발한 유망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