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불법 주·정차 과태료 2배 인상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홍보 강화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는 4대 불법 주·정차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과태료 인상에 따라 주민신고제 홍보를 강화한다고 31일(수)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4월 30일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오는 8월 1일부터 소방시설 반경 5m 이내에 불법 주·정차 시, 기존에 부과됐던 과태료가 승용차 4만원에서 8원으로, 승합차 4만 5천원에서 9만원으로 2배 오른다.

시는 유관기관 합동 캠페인을 전개해 시민 참여 유도를 위한 홍보영상 등을 통해 집중 송출하고, 홍보 전단도 배포할 계획이다.

8월 한 달을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할 방침이다.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위다.

누구나 위반 차량에 대해 사진2장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면 담당 공무원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

구․군별 주민신고 현황을 보면 달서구가 가장 많은 신고건수 2천 820건을 기록했다. 이어서 북구 2천 451건, 수성구 2천 17건순으로 나타났다.

4대 금지구역 중 횡단보도가 63.1%(6천 831건)로 전체 신고건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교차로 모퉁이 19.4%(2천 93건), 버스 정류소 13.7%(1천 480건), 소화전 3.8%(410건) 순이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4대 불법 주·정차 근절 범시민 운동은 절대 주·정차를 해서는 안 되는 곳을 시민들에게 인식시키고자 하는 것으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4월17일부터 신고 접수 된 4대불법주정차 현황.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