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국내외 무역컨설턴트 초청 설명회 및 중소기업 개별 맞춤형 상담수출애로 해소, 수출상품 기획, 해외거래선 발굴 등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도내 중소기업 50개사를 대상으로 무역컨설팅 지원사업 설명과 참가기업들과의 수출 관련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31일(수) 경북도에 따르면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까지 겹치면서 많은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돼, 도는 국내외 민간 전문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맞춤형 무역컨설팅 사업에 1억원의 예산을 긴급 투입키로 결정했다.

이번 중소기업 무역 컨설팅 사업은 국내와 해외 부분으로 구분해서 시행할 계획이다.

먼저 국내 부문은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촉진과 수출초보기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제공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무역통상 역량을 강화하는 데 방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관세사와 국내 수출컨설팅 업체의 도움을 받아 수출시장 선정, 기업의 수출역량 분석, 해외 고객 수요 파악, 관세 및 수출 계약 지원 등의 서비스가 필요한 모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무료로 자문해 준다.

해외 부문은 경북도 해외통상주재관이 추천했거나 기존 사업들을 통해 기 검증된 해외 컨설턴트를 활용해 타겟시장 진출을 위한 심층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미국의 식품시장, 러시아와 베트남의 식품․화장품․소비재 시장, 인도네시아의 뷰티시장 공략을 위해 8월부터 약 4개월간 해당기업과 제품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과 상품 기획안을 마련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우리 기업들이 경북도에서 마련한 맞춤형 무역컨설팅 사업을 통해 수출 성공 포트폴리오를 재편할 경우 결국 기업 경쟁력 강화와 함께 대외 통상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대응책으로 연계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도내 중소기업 50개사를 대상으로 무역컨설팅 지원사업 설명과 참가기업들과의 수출 관련 상담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