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 의료관광 선도의료기관 국내 전체 21% 차지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가 외국인 환자유치에 탄탄한 기반을 다지게 됐다.

1일(목) 대구시에 따르면 2019년 7월 미국을 제외하고 전 세계적으로 1천여 개의 병원이 JCI인증을 받았으며 우리나라에는 현재 24개가 인증을 받았다. 그중 대구에는 올포스킨피부과, 에필성형외과, 미르치과병원, 덕영치과병원, 경북대학교병원 건강검진센터 의료기관이 인증을 받아 국내 전체 21%를 차지하고 있다.

JCI는 50년 이상 미국의료기관에 대한 인증사업을 하고 있는 The Join Commission(의료평가위원회)가 해외병원들에 대한 인증을 통해 국제사회의 의료의 질 향상과 환자안전 개선에 기여하고자 설립한 미국의 비영리기관이다.

2005년 세계최초로 WHO(World Health Organization, 세계보건기구)의 환자안전 솔루션(Solution) 협력기관으로 지정됐고, 의료기관 인증에 대한 글로벌 스탠다드를 제공함으로써 의료기관 국제인증제도 중에서도 가장 공신력 있는 국제인증제도로 정평이 나있다.

올해 9월 인증기간이 만료될 예정인 올포스킨피부과와 에필성형외과는 JCI 재인증을 받기 위해 6개월 전부터 의료질·환자안전·약물사용·시설·감염관리 등 316개 인증기준과 1천 271개 항목에 대한 인증준비를 해왔다.

선도의료기관의 JCI재인증 획득성공은 대구시가 명실상부한 ‘메디시티’임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이로 인해 외국인 의료관광객 확보에 탄탄한 기반을 다지게 됐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JCI 인증은 세계적으로 정평이 나있어 외국인 환자들이 의료관광지를 선택할 때 중요한 지표역할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올포스킨피부과의원 JCI 재인증 현장조사후 기념사진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