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시, 폭염 경보 지속에 긴급 대책점검 실시... 8월 폭염강도 심해질 것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는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폭염대책을 점검하고 지난 1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관계부서 및 구·군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2일(금)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7월 22일부터 시작된 폭염주의보가 7월 29일 폭염 경보로 격상됐고, 폭염특보가 지속 될 것으로 전망했다.

7월말까지 올해 대구 폭염일수는 13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내 폭염일수인 25일의 절반에 불과하지만, 본격적으로 폭염이 심해지는 8월에는 폭염의 강도가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올해 폭염에 따른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 저감 시설을 대폭 확충했다.

또 지난해 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물놀이장은 작년 13개소에서 올해 16개소로 확대 운영 중이며, 8월 3일부터는 달서구 대곡공원 물놀이장도 개장 할 예정이다.

폭염의 강도가 심해지는 8월에는 열대야로 고통받는 폭염취약계층을 위해 맞춤형 무더위쉼터인 ‘야간 폭염대피소’를 동구, 수성구, 달성군에 3개소 시범 운영한다.

동구는 강동어르신 행복센터에서 8월 5일부터 9월 3일까지, 수성구는 지산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8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달성군은 논공읍 행정복지센터에서 8월 5일부터 9월 30일까지 폭염특보 발령 시 운영되며 운영시간은 저녁 8시 부터 다음날 7시 까지다.

중구, 서구, 남구, 북구, 달서구에서는 ‘폭염 바우처 사업’을 추진 폭염특보 발령 시 찜질방 이용권을 배부해 9월말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남구는 저소득 계층을 위해 ‘여름건강주택’을 올해 처음 도입한다. 여름 건강주택은 남구청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와 협약해 가전제품이 갖춰진 여름건강주택 2가구를 임대받아, 저소득 계층에 폭염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제공한다.

또 대구시 폭염 특수시책인 ‘양산쓰기 캠페인’을 추진해 양산 1천 200개를 배부했다.

7월 하순 폭염특보가 계속 이어지면서 유동인구가 많은 달성공원, 두류공원 등에서 냉동 병입 수돗물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

최삼룡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대구시와 8개 구·군이 함께 폭염대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해 폭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자”고 관계기관 및 구군에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대구시는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폭염대책을 점검하고 지난 1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관계부서 및 구·군 합동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