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대구시, 지역자동차기업 간담회 열어... 일본수출규제 대응

(자동차=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지난 12일 기계·로봇 분야를 시작으로 13일에는 섬유·염색분야의 현장소통시장실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는 16일에는 자동차부품기업 대표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가진다.

14일(수) 대구시에 따르면 지역 간담회는 지역자동차부품산업 전반에 미치는 영향과 개별기업의 준비 상황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시는 이 자리에서 타 산업군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자동차부품업계의 실제 상황을 파악하고 정부와 시의 대응계획을 설명한다.

또한 기업 현장과의 긴밀한 접축을 위해 비상대책단을 구성하고, 산업군별로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기업 현장조사에 돌입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중앙정부의 각종 대책 중에서 우리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들을 찾고 지역 여건에 맞는 지원 대책을 발굴해 지역기업들에게 위기를 통해 혁신의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