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포항시, 새로운 상생순환형 지원모델 모색... 청년일자리 창출

(일자리=디지털경제) 경북 포항시는 14일(수)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방식의 상생순환형 지원모델을 모색하는 ‘순환형 청년문화창업 특구’ 조성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 특구는 구도심, 대학가, 운하, 상권 쇠퇴지역 및 저개발 청년 밀집지역 등의 상가·주택 등을 매입해 청년 문화사업자들이 임대료 상승 및 퇴거불안에 구애받지 않고 운영할 수 있도록 저렴하게 장기임대하는 조건으로 조성된다.

또한 추후 활성화를 통한 개발 이익은 도심활성화, 관광자원화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 관광산업과 연계를 도모하게 된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수행기관의 착수 보고와 문화, 도시재생, 창업 관련분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포항시는 지역 내 문화창업의 수요 및 창업지원 현황 분석을 통한 효율적인 창업지원의 가능여부에 대해 기대를 모았다.

이 용역은 ▶지역 내 창업 등 현황분석 및 국내·외 사례분석 ▶사업의 기본방향 및 콘셉트 도출 ▶타당성 검토의 주요내용을 담을 예정이다.

중간보고회, 공청회, 전문가 토론회 등에서 제시된 의견 등을 보완해 올해 11월 중 최종 용역결과가 나온다.

송경창 포항시 부시장은 “구도심 등 상가공실이 많은 지역의 현황 분석을 통한 문화창업 가능성을 적극 타진하고 지역의 문화콘텐츠 창업으로 연계해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서화를 위한 시정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 포항시는 14일(수) 청년일자리 창출 및 지역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방식의 상생순환형 지원모델을 모색하는 ‘순환형 청년문화창업 특구’ 조성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사진 - 경북 포항시 제공)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