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금융회사 채용실무자와 취업준비생의 실질적 만남의 장 마련

(일자리=디지털경제) 대구시는 금융권 취업을 희망하는 지역청년들에게 실제 면접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한다.

지난 15일(목)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처음 운영하는 대구지역 화상면접(상담)관은 은행연합회 등 28개 금융회사와 연계해 진행된다. 오는 27일(화)부터 28일(수)까지 서울 동대문플라자에서 개최되는 금융권 공동채용박람회와 동 시간 운영되며, 실시간 화상면접(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 행사 당일 현장면접참여자에 대해 블라인드 심사를 진행해, 현장 면접자 중 우수면접자에 한해 기관별로 하반기 공개채용전형에서 1차 서류전형 면제혜택의 특전을 제공한다.

이날 현장면접(상담)은 사전신청제로 진행돼, 오는 19일(월) 오후 6시에 마감된다.

신청은 금융권 공동채용박람회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다만 1인 1개 금융회사만 지원할 수 있으므로 사전신청 시 유의해야 한다.

그간 그룹계열사나 금융권 등 대규모 채용박람회가 대부분 서울 등 수도권에서 개최돼, 지역인재들이 현장에 참여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대구시는 이번 화상면접(상담)관 운영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하고 지역 청년들에게 일자리기회 확대와 더불어 취업역량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올해 대구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만큼 금융회사 채용실무자와 금융권 취업준비생과의 실질적인 만남의 장으로서, 지역인재에게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금융권 취업을 희망하는 지역청년들에게 실제 면접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한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