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포항시, 고수온으로 인해 양식어류 피해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 동해안의 수온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육상 양식장의 물고기가 집단 폐사했다.

16일(금) 경북 포항시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크로사 영향으로 고온의 표층수(28℃)와 저층수가 혼합되면서 수조 내 급격히 수온이 상승해 폐사한 것으로 추정되며 정확한 원인은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정밀조사중이다고 밝혔다.

포항 양식장 3개소에서 1만 2천 135마리(강도다리 3천 981, 넙치 8천 154)가 고수온으로 폐사 했다.

지난 8월 13일부터 포항 월포에서 거제 화도 해역은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됐으며, 제10화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고온 해수가 유입돼 구룡포읍 석병리 해역 수온은 한때 28.1℃까지 치솟았다.

포항시는 고수온대응지원 사업비 1억5천2백만원을 조기집행해 액화산소 200톤, 순환펌프 321대, 얼음 5천 334각(1각 135kg)을 지원했다. 수산재해예방 및 방제비 1억 2천 3백만원으로 얼음 5천각, 액화산소 133톤(4천만원), 장비지원(5천 3백만원)을 추가 지원해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지난 2018년 고수온 피해사항은 32개소 63만 6천마리(5억 1천 4백만원)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고수온·적조 등 수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피해가 발생하여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필요한 행정적 조치를 다해 나가겠다”고 했다

경북 동해안의 수온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육상 양식장의 물고기가 집단 폐사했다. (사진 - 경북 포항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