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창업생태계 향후 발전방향 논의

(창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5년간 추진해 온 혁신창업생태계 조성상황에 대한 진단과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21일(수)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창업지원기관, 투자자, 창업가 등 25명의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관계관들이 모여 ‘대구 혁신창업생태계’의 현재와 미래를 얘기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주재로 ‘지역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현황과 발전방향’ 발표와 참석자들의 자유토론으로 진행됐다.

대구시 지역 창업생태계가 지난 2017년 기준 창업기업 수는 전국 7위이고, 창업 후 생존율은 전국 1위를 기록하며 생존율이 높은 것으로 평가했다.

창업지원 공간은 연평균 7.1%, 참여기업은 연평균 22.8% 증가해 2018년 말 현재 창업지원 공간 700여 개에 누적 참여기업은 1천 620개이다.

현재 창업투자생태계 조성을 위해 7개 1천 97억 원 규모의 펀드가 운영 되고 있고, 올해 9월에는 250억 원 규모의 ‘달빛혁신성장지원펀드’, 내년 1월에는 삼성전자와 함께 ‘청년창업펀드(C-펀드) 2.0’이 120억 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대구시는 ▶창업역량 강화 ▶창업투자생태계 강화 ▶스케일업 지원 ▶첨단제조창업 육성 등 추진해 2022년까지 창업기업 2천 100개사 배출, 미니 유니콘기업 100개사 발굴, 민간투자 역량 2배 확대 등 ‘글로벌 기술혁신창업 선도도시’로 도약시켜 나갈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청년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창업에 도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며 “대구에 가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해 청년들이 대구로 몰려오도록 다 같이 힘을 모아보자”고 말했다.

대구시는 5년간 추진해 온 혁신창업생태계 조성상황에 대한 진단과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현장의 소리를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