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먹는 물 안전 확보 나서... 8개 시 노후상수도 정비

(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먹는 물 안전을 위한 상수도사업에 국비 327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수)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시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으로 포항 등 8개 시에 올해부터 2023년까지 3천 3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에 확보한 주요 사업은 ▶8개 시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435억원(국비 252억원) ▶5개 군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95억원(국비 62억원) ▶포항시 상수관로 정밀조사사업 18억원(국비 13억원) 등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비 327억원을 확보했다.

8개 시 지역 노후상수도 정비사업 지역은 포항, 경주, 김천, 안동, 영주, 영천, 상주, 문경이다.

노후상수도 정비사업은 누수를 탐사해 복잡한 상수도관을 계층별로 분할 관리하는 블록시스템 구축, 노후관 교체,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등 신기술을 적용한 지방상수도 현대화 사업이다.

경북도에서는 2017년 군 지역을 대상으로 시작해 현재 도내 9개 군(군위, 의성, 청송, 영덕, 성주, 예천, 봉화, 울진, 울릉)에 2023년까지 2천 174억원(국비 1천 522억원)이 확정된 상태로 추진 중이다.

인천 수돗물 사고 이후 경북도는 노후상수관로에 대한 수질안정성 우려 증가로 수돗물 수혜인구가 많은 시 지역 노후 상수관로정비에 대한 사업추진 시급성을 인식해 중앙부처 및 국회에 적극 건의한 결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도는 사업이 완료되면 누수율 개선에 따른 절감되는 수돗물의 양은 연간 5천 187만여 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지역별 생산원가 기준으로 환산할 경우 연간 약 880억원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앞으로도 물 환경 정책 수요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도민의 물 복지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먹는 물 안전을 위한 상수도사업에 국비 327억원을 확보했다고 21일(수)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