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생활/레저축제
경북도, 2025년 APEC정상회담 비롯한 대형 국제행사 유치 나서

(행사=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오는 2025년 APEC 정상회담을 비롯한 대형 국제행사 유치를 통해 관광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27일(화)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에 발굴된 국제행사 58건은 2025년까지 UN, APEC 등 국제기구에서 주관하는 행사와 국제회의&컨벤션 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를 중심으로 유치가능성과 경제효과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도는 지난 2010년 G20재무장관회의, 2011년 APEC 교육장관회의, 2015년 세계 물 포럼 이후 대형 국제행사 유치 실적이 없었다.

이에 우리나라 개최가 확정됐으나, 아직 개최도시가 정해지지 않은 ‘2025년 APEC 정상회의’ 개최에 전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포항, 경주 등 환동해 지역을 중심으로 APEC 정상회담 뿐 아니라 이와 연계된 재무장관회의, 외교장관회의 등 분야별 장관회의 등도 유치할 예정이다.

경북도는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의 관광정책 담당자들과 관광기업대표 등이 참석하는‘OECD 관광위원회 총회’와 1만여 명이 함께 야영을 즐기는 아시아·태평양 잼버리 대회 등 관광‧레저 이벤트도 적극 유치할 것으로 알려져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아프리카와 동남아시아에 새마을 세계화 사업과 연계된 세계개발원조총회, 국학진흥원에 보관중인 세계기록유산 유교책판을 활용한 유네스코 세계기록총회 등도 적극 유치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한 번도 우리나라에서 개최된 적이 없는 아시아양궁선수권대회, 컬링 종몰의 세계여자선수권 대회 등도 유치된다면 지역 체육활성화와 스포츠를 통한 관광마케팅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는 시·군 민간 전문가로 이뤄진 국제행사유치 TF를 결성하는 한편, 중앙부처 및 국제기구의 인적·물적 네트워크적극 활용 등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제행사 개최는 경북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전 세계에 알림과 동시에 해외 관광객 유입으로 경북관광 도약의 새로운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오는 2025년 APEC 정상회담을 비롯한 대형 국제행사 유치를 통해 관광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고 27일(화)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