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한경연, 기업경기실사지수 52개월 연속 100선 아래 부진 이어가

(기업=디지털경제) 한국경제연구원이 기업경기실사지수를 조사한 결과 9월 전망치는 87.8로 2개월 연속 80선을 보이며 부정적 전망을 이거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9월 전망은 지난달 80.7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경기악화에 따른 기저효과와 추석으로 인한 내수 상승 기대, 휴가철인 8월에 비해 9월 전망치가 상승하는 경향 등의 계절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부정적 전망이 크게 나타났다.

그 이유로 기업들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생산차질 우려 외에도 미중 무역전쟁의 심화로 인한 교역량 감소를 들었다.

한국의 10대 교역국을 살펴보면 미국과 중국이 전체 수출과 수입에서 차지하는 부분이 각각 37.9%(중국 24.3%, 미국 13.6%), 33.6%(중국 21.5%, 미국 12.1%)로 30%를 상회하고 있어 이로 인한 심리 위축이 크게 작용했다.

한국의 10대 교역국 비중 (사진 -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그 외 대내 요인으로는 경기부진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을 주요 원인으로 응답했다.

8월 기업 실적은 84.0을 기록하며 전달 84.6 대비 하락했으며, 52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내수, 수출, 투자, 자금, 재고, 고용, 채산성 등 전 부문 부진했다.

김윤경 한국경제연구원 기업연구실장은 “하반기 기대요인이었던 미중무역전쟁의 해결과 반도체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기업심리 위축이 지속되고 있다”며 “근본적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세제개편, 규제개혁과 함께 대외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 (사진 -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