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북도 2019 제2차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257명 지원한다

(일자리=디지털경제) 경북도는 2019년 제2차 (예비)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 심사 결과 36개 기업 257명을 지원한다.

사회적기업 일자리창출사업은 예비사회적기업과 고용노동부 인증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수준 인건비와 사업주부담 사회보험료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9일(목) 경북도에 따르면 매년 2회 모집하며 앞서 지난 3월 제1차 모집 공고 및 심사에서는 85개 기업 480명을 선정·지원했다.

이번 모집은 지난 7월 15일부터 8월 6일까지 신규 22개 기업(150명 신청), 8월 31일로 약정이 종료되는 재심사 14개 기업(155명 신청) 등 총 36개 기업, 305명이 신청했다.

이중 심사를 거쳐 257명에 대한 지원이 결정됐으며, 신규 기업에는 112명, 재심사 기업에는 145명을 지원한다. 선정기업은 오는 9월 1일부터 해당 시·군과 약정체결을 맺고 1년간 인건비 지원을 받으며, 취약계층 고용 시 더 많은 지원을 받게 된다.

경북도는 이 외에도 도내 사회적경제기업과 청년 일자리 매칭에 중점을 둔 경북형 사회적경제 청년일자리 사업, 사회적경제 취·창업학교 운영, 사회적경제 2030 미래세대 CEO발굴 육성사업, 사회적경제 청년상사맨 육성사업 등 시행하고 있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 또는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지역사회에 공헌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사회적 목적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