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경산역 광장내 '청년들의 부엌' 개소... 메뉴개발 및 테스트 공간 제공

(창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경산시 경산역 광장내 외식업 창업 희망 청년을 위한 ‘청년들의 부엌’ 개소식을 열었다고 29일(목)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 청년 키친랩 사업으로 추진된 ‘청년들의 부엌’은 총 11억원이 투입된 사업으로 도내 외식업 예비창업 희망자 누구나 창업아카데미를 통한 이론교육과 공유 및 개별주방을 통한 메뉴개발 및 테스트, 영업시험 공간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이 날 개소식에는 최영조 경산시장,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 도 및 시의원, 한국철도공사·경북테크노파크 관계자와 외식업 청년창업 참여자 등이 참석했다.

‘청년들의 부엌’은 지난해 11월 건축공사를 착공해 올해 5월에 완공했으며, 1층에는 개별주방·영업시험 공간(홀)과 쉼터, 2층에 공유주방 및 교육실 등을 갖춘 연면적 383㎡으로 건립됐다.

‘청년들의 부엌’은 경산역 광장에 위치하고 있으며, 부지는 한국철도공사에서 역사 부지를 임대 제공했다.

앞으로 외식업 창업관련 전문 경영 기법과 맞춤형 컨설팅 제공을 목적으로 외식업 창업아카데미 연간 12회, 공유주방 내 외식업 메뉴개발 및 테스트 공간 연간 40팀, 개별주방 내 예비창업자 창업체험공간 연간 8팀을 운영한다.

현재 1층 개별주방내 창업을 준비 중인 예비 청년창업자 2팀이 입주하여 영업 테스트 중으로 꿀떡샌드위치, 마약빵떡 등 빵과 떡을 이용한 디저트 음식인 ‘빵떡쌀롱’과 스테이크 덮밥, 간장비빔국수 등 직접개발 한 음식을 판매하는 ‘초&덮’팀이 창업 준비중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예비 창업자들이 지역 대표음식 모델을 발굴해 활성화시킴으로서 창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년들의 부엌 전경. (사진 - 경북도 제공)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