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단 투자 촉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산업=디지털경제) 경북 포항시는 국가예산 378억 원을 반영해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장기임대용지 50만㎡(15만평)을 기업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포항시에 따르면 올해 추경에 확보한 국비 168억 원으로 20만㎡(6만평)을 임대전용산업단지로 지정·분양하고, 2020년 국비 210억 원이 확정되면 추가로 30만㎡(9만평)을 순차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포항블루밸리 임대전용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지난 2017년 11월 15일 발생한 지진으로 침체된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기업투자의 가장 큰 부담인 토지매입비용 부담을 해소하고자 정부가 블루밸리 국가산단 내 임대전용산업단지로 지정하고, 사업시행자에게 국비를 지원해 기업에 1%(약5천 500원/평)의 저렴한 가격으로 최장 50년간 산업용지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에 투자하는데 있어 저가의 장기임대용지 공급이 핵심 인센티브로 작용해 투자 장벽을 대폭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는 철강 산업 위주의 포항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소재부품산업 유치를 통한 국가 소재부품산업의 대외 경쟁력 제고를 위해 2009년부터 2023년까지 포항시 동해면, 장기면, 구룡포읍 일원에 총 사업비 7천 360억원을 들여 184만평 규모로 조성되는 사업으로 현재 약 89만평이 올 연말 준공을 앞두고 있다.

경북 포항시는 국가예산 378억 원을 반영해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내 장기임대용지 50만㎡(15만평)을 기업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사진 - 경북 포항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