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노동/일자리/창업
대구시, 추석대비 체불 근로자 보호 나서

(일자리=디지털경제) 대구시는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추석 명절 체불근로자 지원에 주력하고 있다.

6일(금) 대구시에 따르면 추석대비 체불 근로자 보호를 위해 체불임금 해결은 물론, 더 이상 체불임금이 발생되지 않도록 지난 1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집중 예방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에 시는 체불임금 해소 예방을 위해 9개(시, 구·군) 점검반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산하기관에서 발주한 관급공사에 대해서는 특별지원 대책으로 관급공사 및 물품구매 대금을 추석 명절 이전에 지급하도록 지도중이다.

특별지원 대책으로는 ▶기성·준공검사 기간단축(14일에서 7일) ▶대금 조기 지급(5일에서 3일) ▶계약상대자 공사대금 수력 후 하도급 대금 조기 지급(15일에서 5일) 등이다.

이와 함께 건설공사 하도급대금 등 체불사항은 ‘불공정하도급 신고센터’를 상시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 노사단체, 산업단지관리공단 등 관련 기관단체를 통해 고용노동부의 ‘체불근로자 생활안정지원 제도’를 안내·홍보함으로써 임금체불로 인한 근로자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추석을 맞아 체불임금 해소로 근로자들이 훈훈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임금 청산에 최선을 다해 민생생활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급공사장 방문. (사진 - 대구시 제공)

정우빈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우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