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궂은 날씨에도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 모델하우스 관람객 2만여 명 방문

(부동산=디지털경제) 지난 6일 대구시 중구 고분양가관리지역 지정이후 첫 모델하우스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가 열렸다. 모델하우스를 오픈한 당일보다 합리적인 분양가 및 방문객의 제품에 대한 호평이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태풍영향으로 궂은 날씨에도 관람객이 이어져 3일간 2만여 명이 방문했다.

수요자들은 이자후불제나 몇몇 유상옵션이 있었지만 그 모든 금액을 다 합해도 합리적인 분양가라는 의견이다.

인근 새 아파트 분양권이 6억에서 7억을 호가하는 가운데,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의 분양가는 전용 84㎡아파트가 4억 9천 600만원에서 5억 4천 100만원, 99㎡아파트가 5억 6천만원에서 6억 800만원까지 각 타입·층·향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전용 84㎡ 오피스텔은 4억 4천 100만원에서 4억 5천만원(예정가)까지 타입별·층별로 다르다.

모형도와 세대내부를 직접 확인한 수요자들은 “설계 잘 뽑았다”고 입을 모았다.

실내평면에서도 도심한복판에서 만나기 어려운 4Bay설계(일부세대)에, 안방워크인 드레스룸, 알파룸(일부세대)등의 최강수납, 서한포레스트로 한 단계 높아진 고급 디자인과 컬러에도 찬사가 이어졌다.

인근 공인중개사 대표는 “전체적으로 공급물량이 많다는 의견이 있지만 현재 중구는 인근 새 아파트 가격이 프리미엄을 설명해주고 있는 상황이니 1순위 자격이 되면 누구나 청약하지 않겠냐”며, 높은 청약경쟁률을 예상했다.

전용 84㎡오피스텔은 인근에 근무하는 고소득 독신자, 신혼부부, 병원 가까운 도심에 살기를 원하는 시니어계층 수요자들의 상담과 청약이 이어졌다.

‘청라언덕역 서한포레스트’는 달구벌대로변 청라언덕역(구.신남역)에서 200여m 떨어진 자리, 중구 동산동 438번지 일원에 지하3층, 지상 38층 규모로 들어선다.

청약일정은, 9일(월)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10일(화) 1순위, 11일(수) 2순위를 접수한다. 견본주택은 수성구 달구벌대로 2564번지에 성황리 공개 중이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