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수출용 샤인머스캣, 데일리를 통해 중국시장 공략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샤인머스캣(포도)을 경상북도 과수통합브랜드 데일리(daily)를 활용해 중국·동남아 등 해외 시장개척에 나선다고 9일(월) 밝혔다.

이를 위해 최근 중국, 태국 등 동남아 지역의 농식품 바이어를 초청해 포도를 생산하는 농장과 선별시설 등을 견학하는 팸투어를 2회 진행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데일리(daily)의 브랜드 관리 시스템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품질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는 고품질의 균일한 브랜드상품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를 기대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중국과 베트남 등에서 데일리(daily)포도, 특히 샤인머스캣에 대한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중국과 동남아 소비시장에서 한국산 프리미엄급 샤인머스캣은 대형마트 및 백화점 등 고급 과일시장에서 매우 인기가 있으며, 특히 중국은 일본산 샤인머스캣이 수입되지 않아 중국내 샤인머스캣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의 샤인머스캣 재배 면적은 1천 56ha로 이는 전국 점유량의 66%에 달하며, 식재면적도 급속도로 증가해 2021년 이후 과잉생산이 우려됨에 따라 국내시장과 분리된 해외 시장 확보에 선제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이에 경북도는 데일리 브랜드 마케팅을 통해 중국을 기점으로 동남아 시장까지 외연을 넓히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브랜드 운영주체인 경북연합을 중심으로 수출창구를 일원화해 과도한 가격경쟁에 따른 품질저하를 사전에 차단하고, 품질관리단 운영, 포장재 등급화 등을 통해 포도를 시작으로 경북도 대표 과일인 사과, 복숭아까지 수출 품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우리도에서 생산되는 포도, 사과 등 대표 농산물은 품질과 안전성 면에서 세계 최고라고 자부하며, 특히 데일리(‘daily’)브랜드는 경북도 과일의 자존심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샤인머스캣(포도)을 경상북도 과수통합브랜드 데일리(daily)를 활용해 중국·동남아 등 해외 시장개척에 나선다고 9일(월)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