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이철우 경북도지사, 도내 기업 3곳 방문해 근로자 격려

(경제=디지털경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시·군 관계자들과 일본 수출규제와 경기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체 3곳을 11일(수) 방문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현장 방문은 칠곡군 왜관3산업단지 내 산동금속공업(주)를 시작으로 구미국가4산업단지 내 ㈜센테크, 김천시 어모면 산업단지 내 ㈜라크인더스트리 순으로 진행됐다.

산동금속공업(주)(대표 배선봉)는 국내 유일 유전 및 셰일가스 시추용 배관장치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해 전 세계 산유국에 수출하는 업체로 올해 6월 왜관3산업단지 내 신사옥을 준공·확장했다.

근로자 복지를 최우선에 두고 회사 내 헬스장, 1인1실 기숙사, 북카페를 둠은 물론 해외연수, 자녀장학금 등 다양한 직원 복지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 도지사는 회사 및 공장을 둘러본 뒤 직원들과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함께 하고 1년 이내 신규 취업자 9명과 티타임도 가지는 등 각종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도심 기업체 근로자에 비해 지역 청년 근로자들의 애로를 잘 알고 있다”며 “도에서는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 기숙사 임차비, 통근버스 등 복지지원 및 일자리알리미뉴스레터·경북 산학관 일자리 박람회 등 다양한 기업 정보전달 정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선테크(대표 한병삼)는 산업재해를 줄이기 위한 스마트 안전 헬멧 시스템 등 사물인터넷 장비개발 노하우를 가진 업체로 지역 인근대학교 창업보육센터에서 1인 창업으로 시작해 금년 신사옥을 준공·이전할 만큼 아이티(IT)산업의 미래를 개척하고 있다.

도지사는 회사 전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최첨단 기술을 경험한 뒤 간담회에서 올해 초부터 추진 중이던 일본 수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도지사는 “도에서도 일본 수출 규제 관련 합동대응반 구성,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긴급예산 편성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기업에 실질적 지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함께 고심하는 시간을 가졌다.

㈜라크인더스트리(대표 김종엽)는 위생용 부직포 등을 생산하여 국내 및 해외에 수출하고 있는 업체로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기술 혁신으로 일본, 미국을 비롯한 해외 대기업과 많은 거래를 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추석 명절에도 쉬지 않고 현장을 지키는 기업인들의 열정 속에서 희망을 볼 수 있었다”며 “중소기업의 발전이 경상북도의 경제발전인 만큼, 작은 부분 하나라도 기업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직접 찾아가 해결책을 모색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구축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