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경북도,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도내 중소기업 대상 1천억 지원

(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재·부품의 국산화 계획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1천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16일(월)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자금은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돼 도내 중소기업의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제2회 추경예산에 긴급하게 편성됐다.

지원대상은 ▶최근 1년 이내 수출규제 품목 수입·구매 실적이 있는 기업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거래 감소·중단, 계약파기 등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기업 ▶일본 수입 소재‧부품의 국산화를 위해 시설 및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 등이다.

기업 당 최대 10억원 이내의 융자지원과 대출이자 3%를 1년간 지원한다.

기존 경상북도 중소기업 운전자금 및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업체도 중복 신청가능하다.

자금을 희망하는 기업은 융자금액 등에 대해 취급은행과 사전 협의 후, 기업이 소재한 해당 시‧군청을 방문하면 된다.

오는 9월 17일부터 신청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경북도청 홈페이지나 경상북도 경제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내외적으로 경제상황이 어려운 시기에 도내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자금을 최대한 지원하여 기업의 경영안정화에 도움을 주고, 특히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재·부품의 국산화 계획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1천억원 규모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16일(월)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