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포항 ‘연구개발특구’, ‘규제자유특구’ 쌍두마차... 경북 경제지도 바꾼다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는 23일(월)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비전 선포식’을 개최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 포항에서 4차 산업혁명시대 과학기술기반 혁신클러스터로 지역 발전을 견일 할 것을 다짐한다.

비전선포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박명재 국회의원, 장격식 도의회의장, 포스텍 총장, 포항산업과학연구원장 등 지역 R&D기관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철강과 전자 등 우수한 R&D 인프라를 활용해 미래 신 성장 산업을 육성하고자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노력한 결과, 지난 6월 강소특구 모델 도입 후 처음으로 포항이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포항 연구개발특구는 연구개발과 창업 및 사업화를 연계하는 과학산업 발전 모델로,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 핵심기관으로 하고, 포항테크노파크와 경제자유구역 등 인근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첨단신소재 등 미래 신 성장 산업을 육성한다는 것이다.

경북도는 이와 연계해 포항을 중심으로 ▶연구개발특구 ▶이차전지 규제자유특구 ▶차세대 배터리파크 ▶포항형 일자리 ▶미래 철강혁신생태계조성 ▶가속기 기반 신약개발 클러스터 ▶포항 벤처밸리 등 올해 가시적으로 이루어낸 성과를 바탕으로 핵심 과제들의 추진력을 높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권역별 과학산업 전략의 핵심축인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의 전략과 사업구상들도 더욱 구체화 할 방침이다.

부대행사로는 포항 특구의 핵심기술인 바이오, 나노, 에너지 관련 기업의 기술사업화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특히 ㈜바이오앱의 ‘허마백 돼지열병 그린 마커 백신’에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앱은 포스텍의 기술을 이전받아 지난 2011년 창업해 올 4월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돼지열병 백신 품목허가를 받고 제품을 출시 중으로 그린바이오 산업 선점에 나서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포항의 과학산업 핵심동력을 되살려내고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의 핵심사업들을 모두 실현해 포항을 중심으로 경북을 대한민국 경제산업의 중심으로 다시 우뚝 세우겠다”고 포부와 각오를 밝혔다.

한편, 포항특구에는 연간 72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에 각종 세제혜택이 주어진다.

동해안 메가사이언스밸리 포항권 핵심사업.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